티스토리 뷰

검찰이 다스 의혹의 키맨으로 알려진 전 총무차장을 29일 소환합니다.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군지, 또 비자금 조성 의혹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스의 핵심 인물인 전 총무차장 김 모 씨가 29일 검찰에 출석합니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 관계자는 "김 전 차장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오늘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장은 지난 1994년에 다스에 입사해 15년간 총무와 의전, 인사 등을 담당해온 실무자로 "다스의 실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수사팀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입증할 단서를 김 전 차장이 갖고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수사팀은 김 전 차장이 비자금 조성 당시 총무 업무를 맡았던 만큼,

120억 원의 회삿돈이 외부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온 경위 등 의혹 전반에 관해서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정호영 특검 수사를 앞두고 내부자료를 없애는 등 증거 인멸을 지시하는데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도 조사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검찰은 다스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여직원과 이를 도운 것으로 의심되는 협력사 직원도 조만간 소환할 방침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