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의 관계를 밝히기 위한 수사팀이 26일 출범합니다.
이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다섯 번째 수사가 본격화되는 겁니다.

 

 

 

서울동부지검은 26일 정식 수사팀을 발족하고 다스 비자금에 대해 본격적인 재수사를 시작합니다.

 

지난 7일 시민단체 등이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 실소유주와 정호영 전 특검을 검찰에 고발했고, 대검찰청은 전담수사팀 구성을 지시했습니다.

 

공소시효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아 수사는 상당한 속도전이 될 전망입니다.

 

이번 수사의 핵심은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을 밝혀내느냐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관련된 질문에는 항상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 18일)
- "(국민들이 '다스는 누구 거냐' 이렇게 묻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그건 나한테 물을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다스가 투자 피해금 140억 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이 동원됐다는 의혹은 서울중앙지검이 그대로 맡습니다.

 

검찰은 수사팀 발족 뒤 기자 간담회를 통해 수사 계획 등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번 수사 결과에 따라 다스 수사는 향후 정국의 뇌관으로 떠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