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같은 반 학생의 괴롭힘을 견디지 못한 초등학생이 아파트 8층에서 몸을 던졌습니다.
다행히 목숨을 건졌고, 학교와 경찰은 가해 학생들에 대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행당동의 초등학교에 다니는 12살 김 모 군은 같은 반 학생 3명에게 지속해서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가해 학생들은 김 군에게 욕설과 함께 폭행을 저지르고, 심지어 성추행까지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의 괴롭힘은 교실뿐만 아니라, 수학여행을 가서도 계속됐습니다.

 

결국, 11월 19일, '괴롭힘을 당해서 힘들다'는 내용의 편지를 품은 채 김 군은 아파트 8층에서 투신했습니다.

 

다행히 김 군은 이런 나뭇가지에 걸려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중상을 입고 두 차례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태가 커지자 학교 측은 지난 11일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 3명에 대해 각각 강제전학과 출석정지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경찰도 당사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혐의가 확인될 경우, 가해 학생들은 미성년자인 만큼 소년법의 적용을 받아 보호처분 등을 받게 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