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천헌금 의혹을 받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4년 중국 방문을 앞두고 수상한 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한 기초단체 의원이 여행비 명목으로 이 의원에게 2천만 원을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014년 3월 22일 기초단체 의원이던 공 모 씨가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실을 찾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공 씨는 이 의원에게 직접 2천만 원을 건넸습니다.

 

공 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의원이 중국 방문이 예정돼 있다고 해서 현지에서 쓰라고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중국 방문을 이틀 앞두고 만나 경비로 돈을 건넸다는 겁니다.

 

검찰은 당시 이 의원의 출입국 기록과 의원실 방문자 기록을 통해 두 사람의 행적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이 의원이 받은 돈은 공 씨가 건넨 공천헌금의 일환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앞서 공 씨는 이 의원에게 공천 대가로 5억 원이 넘는 돈을 불법으로 건넸다가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지병 치료를 위해 검찰 출석 요구를 두 차례나 거부한 이 의원은 공천헌금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20일 출석할 예정인 이우현 의원을 상대로 불법 정치자금을 받아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