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당무 감사에서 낙제점을 받아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한 가운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심경 글이 화제입니다.

 

 

 

류 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회견을 마쳤다. 그리고 내일 아침 최고 회의에서 정식으로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 문제점을 제기하려고 했다. 그러나 아침에 최고위원회의가 취소됐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문자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사당화가 맞다. 있던 회의도 없어졌다."면서 "끝까지 투쟁할 것이며 앞장설 것이다"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류 위원은 지난 17일 당무 감사에서 커트라인을 통과하지 못해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를 두고 당내 일각에서는 류 최고위원의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날 류 위원은 당무 감사 결과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홍 대표 사당화를 위한 토사구팽"이라며 강력히 반발했지만,

 

홍 대표와 가까운 한 당직자는 "당협위원장에서 탈락한 사람이 어떻게 최고위원을 맡을 수 있는가. 류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일원이 될 자격이 있는지부터 생각해 보라"라고 반박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