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 댓글 수사 결과가 당시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박근혜 대선 캠프에 들어간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국정원과 청와대 메신저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박원동 전 국정원 국장을 최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터진 국정원 댓글녀 사건.

 

당시에 수사계장을 맡았던 김병찬 용산경찰서장은 국정원 여직원의 노트북을 분석한 결과를 국정원 직원 안 모 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 심리전단은 곧바로 댓글을 작성한 ID와 계정을 황급하게 삭제하며 증거 인멸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박근혜 대선 캠프가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안 씨의 윗선인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이 청와대와 메신저 역할을 하며 당시 수사 상황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박 전 국장이 당시 하금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박근혜 대선 캠프 측 권영세 전 주중대사 등과 수차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최근 검찰은 박 전 국장을 비공개로 불러 당시 통화 내용을 추궁했지만, 박 전 국장은 "단순 안부 차원의 전화였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댓글 사건에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박근혜 대선 캠프가 조직적으로 관여했는지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