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뇌물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28일 GS홈쇼핑을 압수 수색을 했습니다.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체면이 상한 검찰이 여러모로 보강 수사를 하면서 추가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이 GS홈쇼핑 본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9시간 가까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지난 2013년 'GS홈쇼핑'은 전 전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1억 5,000만 원의 '기부금'을 냈는데,

이 과정에 전 전 수석이 관여했는지 본격 수사에 나선 겁니다.

 

검찰은 당시 국회 상임위 소속이던 전 전 수석 측이 GS홈쇼핑의 소비자 피해 문제를 지적한 뒤 기부를 받은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특히 1억 5,000만 원 가운데 일부가 전 전 수석 의원실 운영비로 사용된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전 전 수석은 e스포츠협회를 통해 롯데홈쇼핑에서 3억여 원의 후원금을 뇌물로 받아 챙긴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기각됐습니다.


검찰은 공식 게임대회에 협찬한 롯데홈쇼핑보다 무기명 기부를 한 GS홈쇼핑 측의 대가성이 더 클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