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검찰이 롯데홈쇼핑 로비 의혹과 관련해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과 사업국장을 긴급체포했습니다.
당시 회장을 맡았던 전병헌 정무수석을 겨냥한 수사팀 인력도 보강했습니다.



검찰이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조 모 씨와 사업국장 박 모 씨를 긴급체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e스포츠협회 간부 두 명을 긴급체포했다"며

"체포 시한 내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13일 이들을 비공개 소환해 전병헌 정무수석과 윤 모 전 비서관 등에게

롯데홈쇼핑 후원금 3억 원 가운데 일부를 전달했는지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윤 전 비서관 등을 롯데홈쇼핑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한 바 있습니다.

윤 전 비서관은 협회 법인 카드로 1억 원 상당의 유흥비를 쓰고

고급 수입차를 타면서 호화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윤 전 비서관 등의 혐의에 전 수석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3차장 산하 부서의 검사와 수사관도 추가로 투입해 수사팀 인력도 보강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