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호위반 차량만 골라 일부러 사고를 내고선 가짜 환자 행세를 해 억대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의자 중엔 미성년자도 있었는데, 보험사의 의심을 피하려고 수시로 차량의 명의까지 바꾸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경기도 용인의 한 도로.

한 차량이 빨간색 정지 신호를 지나쳐 편도 4차로에 진입합니다.

 

그 순간, 유턴하는 여러 대의 차량 가운데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굉음을 내며 다가와 부딪칩니다.

 

보험금을 타내려고 속도를 내 피해자의 차량과 부딪친 20대 김 모 씨의 승용차입니다.

 

김 씨 일당은 이런 식으로 지난 2012년 1월부터 최근까지 용인과 수원 일대를 돌아다니며 접촉사고를 내고선 가짜 환자 행세를 해 보험금을 챙겼습니다.

 

44차례에 걸쳐 가로챈 보험금은 1억 5천만 원.

 

10대~20대 동네 선후배 사이였던 이들은 자신의 승용차와 렌터카 등 10여 대의 차량으로 치밀한 계획을 세워 범행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식 /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보험사로부터 의심을 받기 때문에 몇 차례 사고를 유발한 뒤에 보험금을 편취하고 나서 다른 공범에게 (명의를) 인수인계하고…."

 

경찰은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김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2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