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남 창원의 창원터널 앞에서 윤활유를 가득 실은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면서 폭발했습니다.
불이 붙은 윤활유 통은 폭탄이 돼 마주 오던 차들을 덮쳤는데, 이 사고로 3명이 숨졌습니다.

 

 

 

무서운 속도로 달려오는 5톤 트럭이 가드레일과 승용차를 들이받더니 그대로 폭발합니다.

 

불은 맞은편에서 오던 다른 차량으로 옮겨붙으면서 도로는 순식간에 폭격을 맞은 듯 불바다가 됐습니다.

 

사고는 2일 오후 1시 23분쯤 일어났습니다.

 

70대 운전사가 몰던 트럭에는 6천800ℓ나 되는 수십 통의 윤활유가 실려 있었습니다.

 

불이 붙은 윤활유통이 폭탄으로 변해 다른 차량을 덮친 겁니다.

 

▶ 인터뷰 : 강연진 / 목격자
- "불길이 한 100m는 올라갔을 거예요. 얼마나 셌으면, 펑펑 터지면서 기름통도 날아다니고"

 

이 사고로, 트럭 운전사 등 3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10여 명이 상처를 입었습니다.

 

경찰은 트럭이 사고 전 이미 지그재그 운행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졸음운전이나 차 고장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