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검찰이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의혹을 받는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을 소환했습니다.
현직 검사장이 소환 조사를 받는 것은 진경준 전 검사장 이후 1년여 만입니다.

 

 

 

착잡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선 장호중 전 부산지방검찰청장.

 

장 전 지검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조사에서 성실히 답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지난 2013년 국정원 핵심 요직인 감찰실장으로 근무한 장 전 지검장은 윤석열 수사팀장이 이끄는 '검찰 특별수사팀'의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 전 지검장은 당시 검찰 수사에 대응하는 현안 TF에 들어가 압수수색에 대비해 가짜 사무실과 서류까지 꾸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국정원 직원들에게 거짓 증언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제영 전 의정부지검 부장검사와 변창훈 전 서울고검 검사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장 전 지검장을 상대로 현안 TF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 전 지검장은 가담 정도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도 배제할 수 없어 보입니다.

 

장 전 지검장에 이어 검찰의 칼끝은 수사 방해를 지시했다는 의심을 받는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을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