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인터넷으로 손쉽게 물건을 살 수 있는데, 마약 시장에서도 온라인 거래가 대세가 됐습니다.
경찰이 온라인 마약 거래를 단속한 결과 230여 명이 적발됐습니다.

 

 


경찰이 급습한 마약 투약자의 집입니다.

 

유리병과 길쭉한 관으로 구성된 마약 투약기가 나뒹굴고, 곳곳에서 하얀 필로폰 가루가 나옵니다.

 

마약 구매자들은 주로 SNS를 통해 샀는데, 대금을 입금하면 정해진 장소에서 찾아가는 방식을 주로 이용했습니다.

 

이들은 또한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감기약에서 필로폰 원료물질을 추출해 직접 필로폰을 제조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이 지난 1년간 단속을 벌인 결과, 잡은 피의자만 238명이었고, 압수한 필로폰은 67억 원어치 6만 7천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 인터뷰 : 오상택 /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계 1팀장
- "대학생이나 대학원생, 가정주부 등 투약계층이 일반화돼…. 인터넷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은 얼마든지 마약을 구입해서 투약할 수 있는 여건이…."

 

54명을 구속한 경찰은 온라인을 통한 마약 거래에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