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영학의 계부인 배 모 씨가 25일 자신의 비닐하우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배 씨는 MBN 취재팀에게 "만나서 모든 걸 말하겠다"고 말했는데,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계부 배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건 25일 오후 1시 반쯤이었습니다.

 

이영학의 아내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배 씨는 "총기 위협 등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며 무죄를 주장해 왔습니다.

 

배 씨는 MBN 취재팀과 단독으로 가진 전화통화에서 "모든 걸 다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배 모 씨 / 이영학 계부
- "저도 너무 억울하니까 밝혀야 하지 싶어요. 상세히 적어서 대화할게요."

 

만나서 대화하자며 구체적인 시일을 못 박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배 모 씨 / 이영학 계부
- "넉넉히 2~3일 안에 내가 통화를 해서 대화를 하든 만나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경찰은 배 씨가 심적인 압박을 느끼고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지만,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습니다.

 

발견된 배 씨의 유서에도 "진실을 밝혀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지만, 배 씨가 숨지면서 미궁에 빠지게 됐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