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파 위에서 공을 던지는 아이, 그대로 골인!

 

 

 

한번쯤이야 우연이라지만 던지는 족족 골대로 빨려 들어가는데요.

 

먼 거리는 물론 다 쓴 샴푸통을 휴지통에 넣는 것도 문제 없습니다.

 

기저귀를 차던 18개월때부터 농구에 재능을 보인 아이.

 

비법을 물으니 '연습'이라고 답하는데요!

 

이 귀여운 농구 영재를 어쩌면 좋을까요?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