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차량에 손목만 슬쩍 부딪히고 보험금을 타낸 상습사기범 수십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23번이나 사고를 낸 경우가 있었는데, 보상금액이 적어 보험심사가 허술하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옆을 지나는 차량을 보고 팔을 슬쩍 갖다 대는 한 남성.

 

천천히 다가오는 차량을 보고 기다렸다는 듯이 몸을 들이대는 또 다른 남성.

 

이 어설픈 교통사고들은 모두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낸 접촉사고입니다.

 

이런 수법으로 사기범 73명이 지난 2010년부터 512차례에 걸쳐 타간 보험금만 4억 4천만 원이었습니다.

 

범행을 23번 시도해 2천2백만 원을 받아낸 상습범도 있었습니다.

 

사기범들은 피해 정도와 보상금액이 많지 않아 보험심사가 허술하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 인터뷰(☎) : 보험사 관계자
- "같은 조건이라면 금액이 적은 쪽에 조사 인력 투입을 적게 하고 비중이 작아질 것이고… "

 

하지만, 이들은 같은 범행을 반복하다가 결국 꼬리가 잡혔습니다.

 

▶ 인터뷰 : 정관성 / 금융감독원 보험사기대응팀장
- "사고다발자 중에서 본인 스스로 보험사기를 인정하고 보험금 청구포기서를 작성하거나 자인서를 작성한 사람을 대상으로 보험사기 혐의자를 적발했습니다."

 

보험사기 피해가 의심된다면 금융소비자 정보 포털사이트 파인(FINE)에 접속해 할증된 보험료를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