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검찰이 26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불러 민간인 댓글 부대에 자금을 지원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당시 이를 관리했던 전직 국정원 간부 2명은 구속됐습니다.

 

 


포승줄을 맨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호송 버스에서 내립니다.

 

댓글 부대 동원으로 선거에 개입한 혐의가 인정돼 8월 30일 구속된 뒤 첫 소환입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민간인 댓글 부대인 '사이버 외곽 팀'에 70억 원을 부당 지원한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나아가 이 같은 과정을 당시 청와대에 보고했는지도 조사하고 있어 검찰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제기됩니다.

 

또한, 법원은 어제 사이버 외곽 팀을 관리했던 당시 심리전단 과장급 간부 2명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게시글이나 댓글을 온라인에 유포한 혐의입니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원세훈 전 원장의 1심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정원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검찰은 27일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도 소환합니다.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와 '박원순 제압문건' 등의 작성과 관리에 개입했다는 혐의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