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로또와 유사한 방식인 미국 파워볼 복권의 당첨금이 무려 8천5백억 원 넘게 치솟았는데요,
22회차 만에 드디어 단 한 명의 주인공이 나타났습니다.

 


 



미국 복권 추첨 사상 두 번째 고액인 8천5백억 원의 당첨금 소식에 복권 판매소에 구름떼처럼 몰린 사람들.

저마다 인생역전을 기원하며 신중하게 번호를 써넣습니다.

 

▶ 인터뷰 : 복권 구매자
- "(당첨되면) 지역사회를 돕고 싶고, 긴 휴식을 취하고 싶습니다."

 

마침내 행운의 숫자 6개가 발표되고, 단 한 명의 당첨자가 확정됩니다.

주인공은 매사추세츠 주의 한 의료센터에서 일하는 평범한 50대 직장 여성.

당첨금을 독식하면서 1명이 가져가는 금액으로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는데, 당장 다니던 회사부터 그만두고 쉬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웨인치크 / 복권 당첨자
- "몽상이 마침내 이뤄졌어요. 그만 은퇴하고 쉬고 싶어요."

 

이번 파워볼 복권은 지난 6월 이후 21회차 연속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당첨금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었습니다.

복권 전체 숫자를 59개에서 69개로 늘려 당첨 확률을 2억 9천200만 분의 1로 낮췄기 때문인데, 8번 연속으로 벼락 맞을 확률과 비슷합니다.

행운의 여성에게는 세금 40%를 제외하고, 연금 혹은 일시금으로 당첨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