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중부 쓰촨(四川)성의 유명 관광지역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8일 발생해 최소 7명이 숨지고 88명이 다쳤습니다.

산사태로 여행객 100여명이 고립돼 추가 사상자 발생도 우려됩니다.

그러나 신화통신은 아직 이들 가운데 사망자나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AFP통신은 중국 국가재난대응위원회를 인용해 이번 강진으로 사망자가 100명에 달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재난대응위원회는 초기 조사 결과 이번 지진으로 13만 가구가 피해를 봤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진원은 주자이거우에서 39㎞ 떨어진 지하 20㎞ 지점입니다. 쓰촨성 성도(省都)인 청두(成都)에서는 285㎞ 떨어진 지점입니다.

한 주민은 "지금이 여행 성수기여서 경관지구에 관광객이 매우 많다"면서 "지진이 일어나자 관광객들은 공황상태에 빠졌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한국인 관광객 2명도 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9일 "주청두총영사관에 따르면 우리 국민 관광객 중 2명이 대피 과정 중 다리와 손목에 경미한 상처를 입었다"며 "여타 우리국민 피해 여부를 계속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박예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