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15일 개막한

2018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국제테니스연맹이 관장하는 

세계 4대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데요!


이곳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우리나라 선수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 현 

1996년 5월 19일 

187cm, 83kg


정 현 선수는 얼마 전 16강에서 

ATP 현 세계 랭킹 2위인 

노박 조코비치 선수를 꺾고, 


어제(24일) 8강에서는 

미국의 테니스 샌드그렌 선수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며 

준결승 진출 티켓을 확보했습니다!




값진 준결승 티켓을 두고 

테니스 샌드그렌 선수와 승부를 벌였던 

8강전 하이라이트 영상 만나볼까요?!






테니스 집안의 막내로 태어난 정 현 선수!


아버지는 실업 테니스 선수 출신으로 

고등학교 테니스부 감독까지 지냈고,

형 정 홍은 국가대표를 지낸 

현역 테니스 선수랍니다.


이러한 가정 속에서 어린 정 현 선수는 

자연스럽게 테니스를 접할 수 있었는데요!


7살 때 심한 약시 판정을 받은 정 현 선수는 

치료를 위해 초록색을 많이 보라는 의사의 말에 따라 본격적으로 

녹색 테니스 코트에서 서게 되었다고 합니다.




고도근시와 약시라는 장애를 뛰어넘어 

세계를 무대로 맹활약을 펼치는 정 현 선수의 

시력교정용 스포츠 안경은 

이제 그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답니다! 




"정 현이 인구 5,100만의 나라에 새 지평을 열었다"

- 호주오픈 공식 홈페이지 -



"거물 킬러"

- 프랑스 AFP 통신 -



"탁월한 젊은 선수일 뿐만 아니라 외교관"

- 영국 가디언 -





외신들 역시, 20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맹활약을 펼친 정 현 선수에게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쟁쟁한 선수들을 넘고 넘어 

이제 그와 경기를 앞두고 있는 선수는!!!




테. 알. 못 (테니스를 알지 못하는 사람)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 그 이름! 

로저 페더러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 선수는 

2004년부터 2008년까지 

237주 연속 세계 랭킹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최장 연속 랭킹 1위의 역사를 쓴 선수로

총 19개의 그랜드 슬램 단식 타이틀을 보유한 

유일무이한 선수랍니다.





1월 26일 금요일 오후 5시 30분부터 

걸어 다니는 역사, 로저 페더러 선수와

 떠오르는 무서운, 신예 정 현 선수의

빅 매치가 열립니다!

(두둥!!)




이번 준결승을 통해 페더러 선수가 

황제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을지,

정 현 선수가 테니스 계의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오를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저는 정 현 선수 응원합니다 ♥)



지금까지 MBN 포스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MBN 인턴 에디터 김선민>





<다음 티스토리>


겨울에 떠나면 더 좋다?! 남도 여행 1번지 '통영 여행'!!



딸기로 안 되는 게 없다?! 딸기잼부터 딸기롤케익까지~ 딸기요리법 대방출!!!




<MBN 인턴 에디터 김선민>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 배너를 눌러 다양한 포스트를 만나보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