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흙수저 의원이어서 부당한 금품을 받은 적이 없다던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후원금 내용에서 이상한 점이 포착됐습니다.
고액 후원자 명단에 거액의 돈을 줬다고 의심을 받는 사람들은 쏙 빠져 있거든요.

 

 

 

지난 2014년 이우현 의원에게 3백만 원 넘게 후원금을 낸 기부자 명단입니다.

 

불법 공천헌금이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 모 씨와 사업가 김 모 씨의 이름은 보이지 않습니다.

 

억대 후원금을 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사람들만 빠진 겁니다.

 

이 의원은 정당한 후원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우현 / 자유한국당 의원 (20일)
- "인정할 거 다 인정하고 그렇게 하겠습니다. 후원금 받은 거 다 받았다고 하겠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 의원이 한도를 넘겨 불법 후원금을 받고 선거관리위원회에 내용도 제대로 알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의원이 불법 후원금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우현 의원이 불법 후원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돈의 최종 목적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