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땅에 묻어 숨지게 한 50대 여성이 구속됐습니다.
자신을 도둑으로 몰았다며 앙심을 품고 이런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피의자 이 모 씨와 아들 박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7월, 이 씨의 '십년지기' 지인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기도 성남의 한 시장 앞에서 피해 여성을 만나 렌터카에 태운 이 씨 모자는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했습니다.


잠든 피해 여성을 데리고 곧장 남편 소유의 강원도 철원 땅으로 간 이 씨 등은 잠이 깨지 않은 피해 여성을 그대로 텃밭에 묻었습니다.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던 이 씨의 남편은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던 중 인근 창고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피해 여성의 부탁으로 옛 동거남의 집에서 소지품을 챙겨줬다가 도둑으로 몰리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