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CCTV도 목격자도 없는 바다 한가운데에 폐기름을 몰래 버리고 간 선박을 어떻게 잡을 수 있겠습니까?
'서울에서 김 서방 찾기' 같은데, 대부분 잡힌다고 합니다.
기름에도 사람처럼 지문이 있다고 합니다.

 

 

 

바다에 기름이 둥둥 떠다닙니다.

무려 300여 미터나 펼쳐진 기름띠입니다.

 

하지만, 기름을 유출한 선박은 이미 사라지고 없습니다.

당시 이 부두를 다녀간 선박 32척이 용의 선상에 올랐습니다.

 

▶ 인터뷰(☎) : 당시 출동한 해경
- "외국으로 나간 배는 일단 보류하고 위치가 파악되는 선박들은 타 (경찰)서에 협조 요청해서 (기름) 시료를 다 떴습니다."

 

유일한 단서는 바다에 유출된 기름이 벙커C유라는 것입니다.

 

해경은 각각의 용의 선박에서 채취한 기름에서 포화탄화수소를 추출해 성분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그런 뒤 유출된 기름과 비교했더니 똑같은 패턴을 그리는 그래프가 나타납니다.

 

사람의 지문처럼 기름에도 지문이 있는데, 이른바 '유지문'을 분석해 뺑소니 선박을 찾아낸 겁니다.

 

9월 19일 1,900ℓ에 가까운 폐유를 부산 앞바다에 버리고 도망간 예인선도 사흘 만에 찾아냈습니다.

 

▶ 인터뷰 : 황선주 / 남해해양경찰청 예방지도계장
- "선박의 사용 패턴에 따라서 고유한 기름의 특징이 생기기 때문에 정확한 시료가 채취되고 정확한 분석이 이뤄지면 오류는 거의 없습니다."

 

기름 유출 뺑소니 검거율은 80% 수준, 올해도 남해안에서 발생한 4건 중 3건이 기름 지문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