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를 묵인한 혐의를 받는 이영선 전 청와대 경호관 재판에 일명 '기 치료 아줌마'가 증인으로 나와 직접 기치료 시연까지 했습니다.
석방된 장시호 씨도 증인석에 앉았습니다.

 

 

 

일명 '기 치료 아줌마' 오 모 씨와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이영선 전 청와대 경호관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오 씨는 최순실 씨와 장시호 씨에게 기 치료를 했다며, 최 씨의 소개로 박근혜 전 대통령도 치료했다고 밝혔습니다.

 

기 치료의 효과를 궁금해하는 재판부의 요청에 오 씨는 법정 경위를 상대로 직접 시연을 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 씨가 시연하는 동안 방청객들은 까치발을 딛고 시연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오 씨는 "박 전 대통령에게 일주일에 한 차례 정도 시술을 했다"면서, 특히 "해외 순방을 다녀올 때마다 청와대에 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법정에 등장한 장시호 씨는 "기 치료사 오 씨를 안다"고 증언했습니다.

 

장 씨는 오 씨가 "자신의 치료를 받고 휠체어를 탔던 할머니가 걷게 되었다"며 치료 효과를 자랑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