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6일 부대로 걸어가던 한 육군 병사가 갑자기 날아온 총탄에 맞아 숨졌습니다.
군은 인근 사격장에서 발사한 총탄이 단단한 물체를 맞고 튕겨 나온 것으로 보고 있는데 유가족들은 쉽게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강원도 철원에서 부대원들과 걸어가던 이 모 일병이 갑자기 어디선가 날아온 총탄에 머리를 맞아 숨졌습니다.

 

당시 인근에 있던 다른 부대의 사격장에서 K-2 소총 훈련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이 일병이 걷고 있던 길과 사격장까지 거리는 약 400여m입니다.

훈련 중이던 K-2 소총의 유효 사거리는 460m였습니다.

 

군은 당시 총탄이 사격장에서 발사된 뒤 나무 등 단단한 물체에 맞고 튕겨 나온 이른바 도비탄이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사격장 주변은 훈련이 있을 때면 반드시 통제돼야 하지만 당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한영훈 / 육군 5군단 정훈참모
- "군 수사기관은 당시 인근 부대가 사격장에서 사격을 진행 중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하지만 유가족들은 도비탄에 의한 사망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며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윤기열 / 피해 일병 외삼촌
- "(도비탄은) 탄두가 원형을 갖추고 있기 어렵습니다. 엑스레이상에 선명하게 탄두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도비탄) 이야기가 도는 게 왜인지…."

 

해당 길은 평소에도 병사들이 자주 드나들던 길이라는 점에서 군의 부실한 안전 관리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