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와대의 엄중 경고 조치에 대해 송영무 장관은 하루 만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나 외교안보 라인의 혼선이라는 호재를 만난 야당은, 송 장관이 사과할 일이 아니라며, 문정인 특보를 경질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방부 소관 법안에 대한 질의에 답변하기 위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송 장관은 청와대 안보실장으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다며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 인터뷰 :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소신이라기보다도 발언이 과했던 것을 제가 사과드립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엇박자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외교 안보라인의 인적쇄신이 되지 않고서는 이런 갈팡질팡, 온탕 냉탕의 외교 정책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특히 대북 제재와 압박이 필요한 시기에 정책 혼선을 준다며 오히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김영우 / 바른정당 의원 (국회 국방위원장)
- "정책 혼선을 주는 발언을 하고 있는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를 반드시 경질해줄 것을 대통령께 간곡히 요청…."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청와대가 결정한 일이고 여당이 공개적으로 논의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며 "공식 논평을 낼 생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