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P 카메라 해킹방법 상당이 쉬웠다."…옷 갈아입는 모습 엿보고 음란사이트에 영상 유포까지?

 

 

 

도난 방지나 애완동물 관리용 등으로 상가나 가정집에 설치한 IP 카메라를 해킹해 사생활을 엿보거나 해당 영상을 유포한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해킹당한 IP 카메라는 모두 1천4백여 대인데, 피해자 대부분이 구매한 카메라의 초기 설정 비밀번호를 바꾸지 않아 해킹이 손쉽게 이뤄졌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9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정보통신망 침해) 등 혐의로 IP 카메라를 해킹한 임모(23)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전모(34)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이들이 음란물 사이트에 올린 엿보기 동영상을 다른 사이트에 퍼 나른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김모(22)씨 등 3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매장 안 등에 설치된 IP 카메라를 해킹해 여성 직원과 고객들이 옷을 갈아입는 모습 등 일거수일투족을 엿봤고, 이를 음란물 사이트에 올리기까지 했습니다.

 

피의자 임 모씨는 해킹 방법을 묻는 말에 "상당이 쉬웠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유사 범죄피해를 막기 위해선 IP 카메라 사용자는 초기 설정된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바꾸고, 수시로 접속 로그기록을 확인해 타인의 무단 접속 여부를 체크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