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 확보를 위한 최종 단계에 근접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국방부가 18일 밝혔습니다.
또, 논란이 된 800만 달러 대북 지원에 대해 시기를 늦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능력이 상당 수준에 이르렀다고 인정했습니다.

 

▶ 인터뷰 : 장경수 / 국방부 정책실장 직무대행
- "(IRBM은)이미 능력 달성 및 전력화를 완료하였고, ICBM은 능력 확보를 위한 최종 단계에 근접했음…"

 

또, 북한이 추가 핵실험에 나설 수 있고, 미사일 발사 등 도발도 언제든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18일 국회 국방위에서는 북한 무력 도발에 대해 국방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의원들의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현무 미사일 2발 가운데 한 발이 추락한 것과 관련해 문제로 삼았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무소속 의원
- "우리가 대응을 했던 현무-2A 발사 때 비정상 발사에 대해 굉장히 국민이 황당해하고 깜짝 놀라고 있습니다."

 

또, 정부의 800만 달러 대북 지원에 대해서도 야당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김학용 / 자유한국당 의원
- "(8천 8백만 달러를) 인도적 대북 지원 발표를 했더니 다음날 3천만 달러짜리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어요. 국민은 이거 코미디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