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통령까지 나서 대법원장 임명 동의를 호소하고 나서자, 작전상 후퇴를 하는 걸까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을 향해 '뗑깡부린다'고 비난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꽉 막혔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물꼬가 트일지 주목됩니다.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안이 부결되자 국민의당을 향해 '뗑깡을 부린다'며 비난했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결국 '유감을 표한다'는 말로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 부결 직후 입법부인 국회의 무책임을 자문하는 과정에서 저의 발언으로 행여 마음 상한 분들이 계시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합니다."

 

그동안 국민의당 사과 요구에 강경한 태도를 보였지만,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가 꽉 막히자 몸을 낮춘 겁니다.

 

국민의당을 '적폐연대'로 표현했던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유감의 뜻을 전했습니다.

 

▶ 인터뷰 :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당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선 유감스럽게 생각하고요. 국회의 협치를 위해서 그런 과도한 발언은 자제하고 가겠다…."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절차 협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일단, 김 후보자 인준안처리에 물꼬가 트인 모습입니다.

하지만,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절차가 계속 미뤄지고 있어 양승태 현 대법원장의 임기만료일인 24일 이전에 처리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