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대정부 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머리카락 색에 대해 발언한 것에 대해 여성비하라는 논란이 일자 사과했습니다.

 


김 의원이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 강 장관을 호명한 뒤 "하얀 머리가 멋있다"며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 하던데 외교도 그렇게 많은 사람이 좋아하게 잘 돼야죠"라고 말한 게 원인이었습니다.

 

해당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 의원에게 외교부 장관에게 외교를 물어보라고 지적하며 여성 비하적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사과할 일이 없다" "여성비하 안 한다" "좌중에서 떠들지 말라"며 대정부 질문을 이어나갔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대정부질문이 마무리된 후 강 장관에게로 가 "그런 뜻(여성비하)은 없었다"고 하며 "머리가 하얘서 말한 것뿐이다"고 사과했다고 알려졌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