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2015년 서울시와 공중전화사업을 담당하는 대기업이 시작한 '안심 부스'라는 사업이 있습니다.
공중전화 부스를 범죄에 대비한 대피소로 활용하겠다며 홍보도 크게 했었는데, 2년이 흐른 지금은 어떨까요.

 

 

 


벨을 누르자 경고음이 울리고 문이 자동으로 닫힙니다.

위급상황에서 범죄를 피할 수 있는 안심 부스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모든 안심 부스가 이렇게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건 아닙니다.

원래는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담당 지구대로 문 안팎의 CCTV 화면을 전송하게 돼 있습니다.

터미널 앞에 있는 안심 부스는 벨을 눌러도 문이 닫히지 않습니다.

 

▶ 인터뷰 : 홍은실 / 대학생
- "제가 만약에 누군가에게 쫓기는 상황인데 안심 부스가 고장 났다면 되게 불안하고…."

 

서울시는 안심 부스 50개를 설치할 계획이었지만, 취재진이 모두 직접 둘러보니 지금까지 설치된 건 3분의 1도 안 되는 16개뿐이었습니다.

예산이 부족하고 사업 성과도 미미했다는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서울시 관계자
- "피해를 막으려고 (안심 부스로) 도망가거나 증빙되는 자료가 있어야 하는데 그게 없으니깐 공익적 성과를 얻어낸 게 있느냐."

 

함께 사업을 진행한 기업조차 더 이상의 활성화는 어렵다고 밝히는 등 결국 요란했던 안심 부스 사업은 용두사미로 전락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