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휴대폰 케이스는 거의 필수품이 됐습니다.
그런데 일부 휴대폰 케이스에서 기준치에 무려 9천 배가 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요즘 필수가 되는 휴대폰 케이스.

특히나 휴대폰이 액세서리 성격을 띠면서 좀 더 화려한 제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 인터뷰 : 태금화 / 휴대폰케이스 판매점 직원
- "패션을 많이 (중시)하다 보니까 캐릭터나 큐빅(있는 제품)이나 이런 거 많이 나가죠."

 

그런데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일부 휴대폰 케이스에서 유해물질이 다량 검출됐습니다.

3개 제품에서는 1급 발암물질인 카드뮴이 검출됐는데, 이 중 1개 제품에서는 유럽 기준치에 무려 9,200배가 넘는 카드뮴이 나왔습니다.

4개 제품에서는 기준치를 최대 180배 초과한 납이 검출됐고, 1개 제품에서는 환경호르몬 유발물질이 나왔습니다.

 

기준이 유럽인 이유는 우리나라는 휴대폰 케이스에 대한 안전기준 자체가 없기 때문입니다.

또, 조사대상 30개 제품 중 절반 이상이 제품 관련 정보를 표시하지 않아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진 제품인지 전혀 알 수 없는 것들이었습니다.

제품 표시 기준조차 없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정은선 / 한국소비자원 제품안전팀 차장
- "액세서리의 하나인 케이스에 대해서는 별로 중요성을 인식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요. 안전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술표준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휴대폰 케이스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