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맹독성 살충제인 DDT 성분이 나온 경북 친환경 계란 농장 2곳의 닭들을 조사했더니 역시 DDT가 검출됐습니다.
계란에서 나왔으니 닭에서도 나오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하겠지만, 문제는 허용 기준치를 넘어섰다는 점입니다.

 


 

 


38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DDT'가 나온 경북 영천의 계란 농장입니다.

경상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이 농가의 알 낳는 닭 8마리를 가져와 조사한 결과 모두 DDT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심지어 1마리는 킬로그램당 0.41㎎으로, 잔류 허용 기준치를 초과했습니다.

계란에서 DDT가 나온 경북 경산의 다른 농장 역시 수거한 4마리 모두 DDT가 검출됐습니다.

 

두 농장은 예전에 과수원이 있던 자리로, 농장주는 닭들을 자유롭게 풀어 키웠습니다.

이 때문에 닭이 오염된 흙에서 목욕하거나 먹이를 쪼아 먹는 과정에서 DDT가 축적됐을 것으로 추정이 되고 있습니다.

 

해당 농장주는 계란에 이어 닭에서도 DDT가 나오자 아예 문을 닫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이몽희 / 영천 계란 농장주
- "역학조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서 농장 폐쇄를 결정할 것이고…."

 

경상북도는 두 농가 1만 2천여 마리의 닭이 모두 DDT에 오염됐을 것으로 보고, 닭과 계란의 출하를 금지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