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유한국당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가 공론화되는 모양새입니다.
출당을 통해 당내 혁신을 가속하고 보수통합을 노리겠다는 건데, 범보수세력 사이에서는 이를 바라보는 시각이 제각각입니다.

 




홍준표 대표의 발언으로 수면 위로 올라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가 자유한국당 혁신위에서도 공론화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 대변인은 "혁신위 차원에서도 출당론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둘러싸고 자유한국당 내부보다는 범보수로 분류되는 외부에서의 논란이 더 큽니다.

우선 바른정당은 출당 조치를 고리로 자유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한 듯 통합의 조건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이혜훈 / 바른정당 대표
- "어려운 일(출당)을 갖고 계속 그냥 제스쳐만 하고 있고…. (출당은) 우리가 통합이나 연대의 논의를 하는 충분조건도 아니다…."

 

친박계 인사인 조원진 의원은 출당 문제를 공개 언급한 홍준표 대표를 강한 어조로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조원진 / 대한애국당 의원
- "(홍준표 대표는) 배신과 자기부정, 토사구팽의 파괴적 정치 횡포로 자기 스스로 신뢰할 수 없는 정치인이다…."

 

이회창 전 총재는 "탄핵 사태의 주된 책임자는 박 전 대통령"이라며 출당론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는 박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에 공개 언급을 자제하며 여론의 흐름을 살피는 모습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