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기덕 감독이 최근 여배우 폭행과 베드신 강요 등의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영화계와 여성계, 법조계로 구성된 공동대책위원회가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여배우에 강요되는 성폭력과 인권침해는 한 개인이 아닌 한국 영화 시스템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영화 촬영장에서 여배우의 뺨을 때리고 베드신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덕 감독.

영화계와 여성계는 김 감독의 행위가 연출이 아닌 폭력이라며 분노했습니다.

▶ 인터뷰 : 이명숙 / 변호사
- "촬영 현장에서 수차례 몸이 돌아갈 만큼 뼈가 얼얼할 만큼 뺨을 때리는 것은 연기지도라고 할 수 없습니다."

또, 영화계에서 여배우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침해가 김기덕 감독 개인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김민문정 /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
- "민우회는 여성 연예인 인권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상담 속에는 감독에 의해 성폭력을 경험한 여성 배우들 여성 연예인 지망생들의 기막힌 현실이 있습니다."

피해자 A 씨와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김 감독의 사과가 아닌 강력한 법적 책임을 요구한 가운데 촬영장에서 감독의 연출 기법의 적정성 논란은 법원에서 가려질 전망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