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연일 30도가 넘는 폭염에 어르신들 더위를 피해 집 주변 경로당들 많이 찾으시는데요.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은 선풍기에 에어컨까지 설치돼 있지만, 정작 저소득층이 주로 사는 소규모 경로당에선 에어컨은커녕 선풍기조차 못켜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33도가 넘는 더위에도 할머니들은 좁은 방안에서 연신 부채질만 합니다.

한쪽에 선풍기가 있지만 먼지만 잔뜩 뒤집어썼고, 에어컨은 아예 선조차 뽑혀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계옥 / 대구 비산동
- "(에어컨) 틀어주면 되지만 나중에 돈(전기료) 낼 때는 아무도 돈 이거 모자란다고…."

 

판자에 비닐을 덮어 만든 또 다른 경로당입니다.

이곳 역시 땡볕을 피해 온 노인들로 북적이지만, 달랑 선풍기만 한 대다 보니 사람의 열기로 오히려 더 더울 지경입니다.

▶ 인터뷰 : 이복희 / 대구 평리동
- "겨울에는 추워서 못 견디고 여름에는 찜통이라 더워 못 살고요. 참 뭐 할머니들 이거 할 짓이 아닙니다."

 

이들 경로당은 모두 미등록 경로당, 임대료와 전기료를 어르신들이 자체 부담해야 합니다.

법적인 요건을 갖춰야만 정식 경로당으로 등록돼 무더위 쉼터로서 지자체의 지원을 받을 수 있지만, 저소득층이 주로 사는 동네에선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멀리 떨어진 무더위 쉼터까지 가는 노인들에겐 너무 힘든 일입니다.

▶ 인터뷰 : 은재식 /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 "노인분들의 건강, 안전, 위생에 큰 위험요소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미등록 경로당에 대한 지자체의 지원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전국 경로당 6만 5천 곳 중, 미등록 경로당은 2천여 곳, 노인들을 위한 최소한의 폭염대책이 필요합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