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나라에 최저임금도 못 받는 근로자가 310만 명에 달하고, 논란도 많은데요.
아예 최저임금을 없애고 대신에 일한 만큼 급여를 받는 유별난 성과급 제도로 '꿈의 직장'을 만드는 곳이 있습니다.


 

 



심부름 회사에서 일하는 윤경재 씨가 순댓국 주문을 받고 배달에 나섭니다.

음식 배달은 물론, 애완견 산책과 커튼 달기까지 각종 심부름 서비스를 하는 윤 씨의 연봉은 8천만 원이나 됩니다.

회사가 2014년부터 고정 월급제를 폐지해 직원이 번 돈의 65%를 주는 성과급을 도입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윤경재 / 메신저
- "이 일을 한 지 5년 정도 됐고, 보통 하루에 50건에서 60건 사이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고정 월급을 받을 땐 1년 안에 직원 99%가 떠났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 인터뷰 : 강지욱 / 서비스 직원 총괄
- "평균 1년이 안 되던 근속연수가 지금은 2년 반 이상, 일한 만큼 벌어갈 수 있다는 동기부여가 확실해진 거죠."

 

홍보를 전문으로 하는 이 회사는 팀별로 성과급을 줍니다.


▶ 인터뷰 : 황윤상 / 본부장
- "개인별 성과 중심으로 하다 보면 지나친 경쟁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어서 팀워크를 유지하면서도 성과급 제도의 장점을 덧붙이기 위해 팀봉제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성과급 도입 이후 회사는 12년 동안 8배 넘게 성장했습니다.


▶ 인터뷰 : 현소영 / 대리

- "올해 목표는 작년 말에 받았던 것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는 게 목표고요. 전체적으로는 다 함께 벌어 잘 먹고 잘살자는 분위기죠."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