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BN이 단독 보도해 드린 전남 집단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가 신고할 용기를 내기까지 걸린 시간은 무려 5년이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성폭력 피해자들은 여전히 홀로 고통을 감내하고 있습니다.



5년 전 벌어진 집단 성폭행 사건을 신고한 김 모 양도 처음에는 용기를 내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양
- "제가 잘못한 줄 알고 살았어요. 밀양사건은 흐지부지돼서 오히려 피해자들이 피해 다니면서 사는 상황이잖아요. 나도 저 사람처럼 숨고 피하면서 살게 되겠구나…."

 

하지만, 대부분의 성폭력 피해자들은 여전히 신고를 못 하고 있습니다.

수사기관이 사건처리나 보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최영지 / 한국성폭력상담소 활동가
- "(수사기관이) 편견 갖고 본다거나 사사로운 사건으로 해서 '합의를 해서 끝내죠' 이런 식으로 합의 종용하는 때도 종종 있고."

 

사건이 재판에 넘겨지는 경우가 적고, 유죄가 나와도 대부분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현실도 문제입니다.
 
피해를 입고도 오히려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성폭력 피해자들.

이들이 당당히 신고를 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이 시급합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