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 한 대학의 전임 총장이 수억 원의 교비를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교육부도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최근 서울의 한 대학에서 전임 총장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학생들의 알권리와 학습권을 보장하고 양심적으로 학교를 운영하라!"

 

 

  앞서 이 전임 총장은 학교 운영비를 재단 소송에 쓴 혐의로 지난 2014년 대법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학교법인과 전임 총장이 교비를 횡령해 학교 측에 일부 소송 비용을 보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교수의 월급을 올려준 금액만큼 법인에 기부금으로 내게 한 뒤 이 돈을 교비에 다시 넘겨 횡령 금액을 채웠다는 것입니다.

 

  서울 남부지검에 제출된 고발장에 따르면 교수 37명이 2012년 6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재단에 낸 돈만 6억 4천만 원에 달합니다.

 

 

  대학 측은 교수들의 자발적 기부였다며,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교육부도 횡령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했는데 정작 문제를 제기했던 교수들은 곤란한 지경에 처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