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축구 FC서울의 박주영이 선두 전북을 꺾는 이른바 '극장골'을 터트렸습니다.

포항 양동현은 12호골로 득점 공동 선두에 나섰습니다.

 

서울 박주영이 개인기로 전북 수비진의 혼을 빼놓습니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1대 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 시간. 박주영은 이명주의 헤딩패스를 극적인 결승골로 연결했습니다.

 

포항 양동현은 상주전에서 12호골을 터트려 득점 공동 선두에 나섰습니다.

 

양동현은 전반 12분 침착하게 볼을 잡아 골대 구석을 가르는 슈팅을 성공해 포항의 1대 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