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타들은 때때로 팬들이 몰랐던 색다른 재능을 보여주는데요.

정우성, 하정우, 구혜선 바로 영화감독이라는 꿈을 이룬 배우들이라는 것입니다.

 

 

 

개그맨 박성광도 영화감독으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 인터뷰 : 박성광 / 개그맨·영화감독
- "개그맨이라서 가능한 여러 가지 생각을 되게 많이 하거든요. 특히 개그맨들은 꼬아서 생각도 많이 하고 비틀어보기도 하고 남들과 다른 생각을 많이 하다 보니까…."

 

 연기를 하다 거꾸로 연기를 지도하게 된 이들이 '개그맨 출신', '배우 출신'이라는 편견을 깨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