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가야 할 인생 스폿! 

추억 속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는

울산 장생포 마을을 소개할까 합니다 :D








먼저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가야 하는데요.


이 모노레일은 지상에서 3-5m, 1.3km 코스의 모노레일입니다.


더운데 시원~하게 모노레일 안에 있다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탄 듯한 느낌도 들어요.







게다가 모노레일 안에서

울산대교와 바다를 바라볼 수 있어

더욱 인기가 좋답니다 ^.^







모노레일을 타고 가다보면

장생포에 도착하는데요.


시간여행 한 번 떠나볼까요?!








70년대 마을 모습이 잘 보존 되어 있어요.


이발소 내부를 들어가보니 마치 옛날 하얀 가운을 입은 

이발사가 가위를 들고 나올법한 모습입니다!







이번엔 학교로 들어가볼까요?


옛날 교실에서 먹던 추억의 양은 도시락!

반가운 모습 그대로 있네요 ^0^








또 장생포 마을에 들르면 반드시 가야하는 이 곳!


바로 옛 학창 시절 교복과 교련복을 

빌려 입을 수 있는 장소인데요.



 




이렇게 교복을 한껏 차려 입으면!


짜잔~

길을 비켜라 우리가 나가신다!




 







장생포 마을에서 돌아다니다 보면

자연스레 추억이 퐁퐁 샘솟아요.


디테일한 소품 하나 놓치지 않고

옛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답니다^ㅡ^

.

.

.

.

.








또 장생포 하면 빼먹을 수 없는 것!


바로 고래인데요.








사실 장생포 마을은

70년대 포경산업이 활발했던 고래마을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곳입니다 :)








장생포 고래마을에 가면 

그 당시 고래잡이 포경선에서 일하셨던 

포수 분께 예전 고래잡이를 했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들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포수고래잡이 포경선에서 

총 쏘는 사람을 포수라고 한답니다 ^.~









1970~80년대, 장생포는 포경산업으로

한때 번영기를 누렸는데요.


지금은 우리나라 형법상 고래는 쳐놓은 그물에

걸려오는 죽은 고래만 먹을 수 있답니다.

 

 

 


장생포 마을의 고래 모습은

영상으로 더 자세히 보고 가겠습니다!




<1970년대 포경산업이 활발했던 장생포 마을>








고래마을에 왔으면 고래를 먹어봐야 하지 않겠어요?








귀여운 이것의 정체는?


(나름 고래라고 우겨본다)



진짜 고래는 아니지만, 고래만큼 깜찍하고 맛난 

이것은 바로 장생포의 명물 중 하나!


바로 고래 빵입니다! ^^;


기념으로 한번 쯤 먹어보아도 좋을 것 같아요 :)







자 이번엔 고래 빵을 맛보았으면,

진짜 고래 고기를 맛보러 가볼까요?


위 사진에서 보실 수 있는 것 처럼

고래 고기는 이렇게 부위별로 냉동해놓아야 합니다.







고래 고기에서는 무려 12가지! 

12가지의 제각각 다른 맛을 느껴볼 수 있는데요.







등지느러미에서는 마치 연골처럼

쫄깃~쫄깃~한 맛이 나고요.







최고 비싼 부위인 운애 (가슴 부위) 에서는

고소~하고 약간 치즈 냄새도 나는 듯 합니다.







이렇게 제각각 다른 맛을 가진 고래 고기는

보통 모둠으로 즐기곤 하는데요.







이젠 상업적인 포경은 금지가 된 상태라

고래 고기는 더 귀해진 상황입니다.








귀하디 귀한 고래 고기는

무쇠 솥에서 5시간 푹~ 삶아서 뜸을 푹 들이면

더 맛이 깊어진답니다 ^ㅠ^







이것이 바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간

고래 고기 모둠입니다!


(침샘 폭발! )







딱 봐도 너무 맛있어 보이는데요.


역시나 탄성이 절로 나오는 맛입니다.







모둠이다 보니 취향껏 다양한 부위를 즐길 수 있어요.







70-80년대 포경산업으로 활발했던 장생포에서

고래고기는 장생포 주민들의 70-80년대 

추억을 소환하는 소울푸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0^








고래 고기 부터 고래 마을까지!


고래 전성시대였던 70년대로의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장생포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까지 MBN포스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MBN 인턴 에디터 이윤희>




<다음 티스토리>

다가오는 주말엔 시원한 녹음이 가득한 '담양'으로 떠나볼까?!♥

혈관 속 독소, '완두콩'으로 배출하라!!


<MBN 인턴 에디터 이윤희>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 배너를 눌러 다양한 포스트를 만나보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