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년 가까이 포장업무만 담당해오던 주부사원들을 하루아침에 영업직으로 발령낸 회사가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경영난 때문이라는데, 정부도 어쩔 도리가 없습니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라벨 생산업체에서 6년 넘게 포장업무를 담당한 박성남 씨.

박 씨는 최근 동료 주부사원 20명과 함께 앞으로 외부 영업을 하라는 갑작스러운 지시를 받았습니다.

▶ 인터뷰 : 박성남 / 포장 담당 사원
"포장부에서 갑자기 영업부 생각지도 않은…. 저희가 영업부 일을 하려 했었으면 여기 들어오지도 않았죠."



최저임금이 오르며 인건비 부담이 커지자, 회사가 포장업무를 외부 업체에 맡기겠다고 한 것입니다.


▶ 인터뷰 : 이필자 / 포장 담당 사원
"(사전)협의 전혀 없었고요. 영업부로 하루아침에 보내면 아마 이 사람들은 다 그만둘 것이라는 생각을 (사측이) 사실상 하고 있을 거예요."


회사 측은 지속적인 경영난에 최저임금 인상까지 겹친 상황에서 사원들을 해고하지 않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원 수가 30명이 넘어 지원금도 받을 수 없는데다, 최저임금을 올린 정부도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 인터뷰(☎) : 고용노동부 관계자

"현재로는 법 위반하고는 다른 개념이어서 (당국이) '누구를 어느 부서에 보내야 한다 말아야 한다' 그렇게 접근할 수도 없는…."

꼼짝없이 영업직으로 내몰리는 주부사원들의 한숨이 깊어집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