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비트코인 같은 가상통화 거래소가 투기판으로 변질하는 걸 두고 볼 수 없다며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나섰습니다.
투자자들이 반발하는 가운데 가상통화 시세는 일제히 급락했습니다.



 




가상통화 거래가 투기로 변질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특별대책을 꺼내 들었습니다.

핵심은 거래소 폐쇄 검토입니다.

법무부는 가상통화 투기가 비이성적으로 과열되고 있다며 거래소를 폐쇄하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습니다.

또 실명이 확인된 계좌로만 거래하는 실명제를 도입하고, 시세 조종 같은 범죄는 원칙적으로 구속 수사하는 등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 인터뷰 : 홍남기 / 국무조정실장
- "거래소 폐쇄 의견을 포함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열어 놓고 대응 방안을 검토해…."


투자자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가상통화 투자자
- "(국내 거래소를) 폐쇄해도 해외에 있는 거래소들은 한참 많이 남아있고, 전망이 아주 밝아요. 딱히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거래소 폐쇄까지 언급하며 강경책을 꺼내 들자 대부분 가상통화는 급락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