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금이나 은보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패션 팔찌, 디자인이 다양해 몇 개씩 갖고 계신 분 많으실 겁니다.
이들 제품은 화학물질 표시 규정이 없어 중금속이 기준치의 수백 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직장인 송은재 씨는 평소 패션 팔찌를 즐겨 찹니다.

 

금이나 은을 제외한 금속 소재로, 서너 개씩 겹쳐 착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 인터뷰 : 송은재 / 경기 성남시
- "반짝 반짝거리고, 디자인도 많고, 예뻐서 착용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한국소비자원의 실험 결과 패션 팔찌 2개 중 하나꼴로 기준치를 최대 700배 초과하는 중금속이 검출됐습니다.


검출된 납과 카드뮴은 발암물질로 각각 0.06%와 0.1% 미만으로 장신구 사용이 엄격히 제한돼 있습니다.

 

하지만, 광택을 내거나 다른 금속에 섞었을 때 세공이 쉽기 때문에 기준치를 넘겨 사용하는 겁니다.

 

패션 팔찌는 길거리에 위치한 액세서리 매장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만큼 금속 장신구의 화학물질 함량표시에 대한 규정 마련이 시급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