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른 때도 아니도 강추위 속에 경기도 군포의 한 아파트에선 난방과 온수가 끊겨 주민들이 온종일 추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추위를 피해 인근 모텔로 향하는 주민들도 있었습니다.

 

 


경기도 군포의 한 아파트입니다.

 

70대 할아버지가 집 안에서 두꺼운 옷을 잔뜩 껴입고 온풍기를 쬐고 있습니다.

 

방바닥은 얼음장처럼 차가워 집안인데도 신발을 신고 있습니다.

 

집 안 온도는 8도까지 떨어졌고, 온수마저 끊긴 상황입니다.

 

▶ 인터뷰 : 김병대 / 아파트 주민
- "5개월 된 손녀가 있는데, 집이 추워서 못 살겠으니깐…. 근처 모텔에 한 달에 60만 원씩 내고 거기서 생활하고 있지."

 

1천300여 가구 4천여 명이 사는 이 아파트 단지는 난방과 온수공급이 끊어져 있습니다.

 

노후 관을 교체하는 공사를 하는 중인데, 6개월이 걸리는 공사는 지난 8월에야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시공업체 관계자
- "시공업체하고 서로 진행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으니깐. (입주자대표 측은) 돈 적게 주려고 했고, (시공업체) 이쪽에서는 비용이 들어가야 하느라고 늦어진 거죠."

 

당장 4천여 명의 주민들은 오늘 밤에도 전기장판에 의지해 영하의 추위를 견디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