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관광객들의 빠른 귀국을 돕기 위해 정부가 보낸 특별 전세기가 30일 179명의 여행객을 태우고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12월 1일 오전에도 260여 명이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가운데 발리 공항에는 아직 우리 국민 3백여 명이 남아있습니다.

 

 

 

승객을 가득 태우고 발리를 떠난 특별 전세기가 무사히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여행객들은 화산 분화로 갑작스레 발리 공항이 폐쇄됐던 지난 나흘을 생각하면 여전히 아찔하기만 합니다.

 

짐을 찾고 입국장을 나선 뒤에야 귀국을 실감한 듯 겨우 안도의 웃음을 짓습니다.

 

30일 발리에서 돌아온 여행객은 모두 179명입니다.

 

발리에서 약 300km 떨어진 수라바야로 이동한 260여 명을 태운 또 다른 전세기 역시 30일 무사히 현지 공항을 이륙했습니다.

 

현지에는 아직 3백여 명의 우리 국민이 남아 있는데 정부는 운행이 재개된 정규 편을 이용해 이들을 무사히 귀국시킨다는 계획입니다.

 

출처 : MB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