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9일 새벽 충북 청주의 한 술집에 멧돼지 한 마리가 유리문을 깨고 들어가 난동을 벌였습니다.
놀란 손님이 의자로 멧돼지를 막아보려다 다쳤습니다.



충북 청주 도심의 한 술집.

시커먼 멧돼지 한 마리가 유리문을 뚫고 돌진합니다.

놀란 손님이 의자를 들고 막아섰지만, 육중한 몸집의 멧돼지가 달려들자 힘없이 나가떨어집니다.

100kg 덩치의 멧돼지에 맞선 손님은 다행히 손가락을 다치는 데 그쳤습니다.

자취를 감춘 멧돼지는 인근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또다시 나타났습니다.

주차장 한복판을 질주하는가 하면, 주민들이 이용하는 자동문을 부수고 통로로 들어가더니 피를 흘리며 활보하기도 합니다.

급기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들을 순식간에 따돌리고 달아납니다.

경찰은 멧돼지가 겨울철 먹이 부족으로 도심까지 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