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소위 뜨는 직업 중에 하나가 웹툰이나 일러스트 작가들인데요.


그런데 이들 작가에 대한 대우는 어떨까요?


돈을 떼이고 저작권을 뺏기는가 하면 욕설에 성추행까지, 한마디로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습니다.

 



한 만화작가는 최근 깜짝 놀랐습니다.

웹툰 창작모임에서 채택되지 않은 본인 아이디어가 도용돼 웹툰에 그대로 나온 겁니다.

이른바 저작권 탈취입니다.

서울시가 만화·웹툰, 일러스트 작가 800여 명을 실태 조사했더니, 특히 일러스트 작가의 79%가 불공정 계약의 갑질 피해자였습니다.

심지어 전 세계 4,400억 원의 가치를 올려놓고도 인세 수입은 고작 1,850만 원.

작가에게 일정한 돈만 주고나면 향후 저작물 수익은 출판사가 모두 독점하는 매절계약 관행 탓입니다. 

3명 중 1명은 욕설이나 성추행도 경험해야 했습니다.

법 보다는 관행이 우선시되는 문화예술계. 

갑질 문화는 여전한 그들만의 리그처럼 계속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