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0억 당첨금을 둘러싸고 가족 간 법정 다툼으로 번져 세간의 관심이 쏠렸던 '로또 1등 사건'.


여동생 등 가족들까지 가세하면서 법정 다툼으로 번졌었는데, 결국 가족 3명이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당첨자의 여동생 2명 등은 오빠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열쇠수리공을 불려 감금장치를 뜯어냈고,

결국 주거침입 등으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여동생 2명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매제는 죄질이 나쁘다며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당첨금을 나눠달라"며 벌인 협박과 주거침입을 모두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인생역전'이란 로또 1등 당첨금을 둘러싼 분쟁은 한 가족을 파탄으로 몰아넣는 씁쓸함을 남긴 채 마무리됐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