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대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화려한 불꽃을 피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마침내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라는 평창올림픽 성화는 대회 개막을 꼭 100일 앞둔 1일 오전 8시 30분 전세기편으로 인천공항에 무사히 안착, 성대한 환영 행사를 펼쳤습니다.


지난달 24일 헤라 신전에서 채화된 평창 성화는 그리스 봉송을 마치고 31일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이양됐습니다.


성화 인수식에는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성조 대한체육회 부회장,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피겨퀸' 김연아 등이 참석했습니다.


올림픽 성화가 한국에 온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입니다.


안전램프에 담긴 '평창 불꽃'은 임시로 마련된 성화대에 옮겨졌고,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가수 인순이가 성화봉송 주제가인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을 부르면서 성화 인수 행사는 절정에 달했습니다.


'평창 불꽃'은 성화봉송의 출발지인 인천대교로 이동해 첫 봉송 주자인 '피겨 유망주' 유영(과천중)의 손에 들려 '2018㎞ 대장정'에 나섭니다.


인천대교 구간에서는 유영을 비롯해 '국민 MC' 유재석과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멤버들도 성화봉송에 참여하고, '국민 첫사랑' 수지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 등 특급 스타들이 동참합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